뉴퍼내랴 의 정보 공유 페이지

당시 기성룡은 어디에 있었는가? 축구센터 만들려고 했을 뿐..투기...

목차

#<기성용, 수십억대 탕 매입..경찰은 투기 의문 나무람 중> <매입 당기 기성룡은 어디에 있었는가?> <”축구센터 만들려고 했을 뿐..투기 아냐”> <기성용 팬들 “참담한 심정, 명명백백 규명돼야”>

기성용(32·FC서울)이 성폭행 논란에 당각 기성용과 엄친 기영옥 전 부산 아이파크 대표이사가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것으로 뉴스가 나오고 있다. 기영옥 전 부산 아이파크 대표이사는 영옥 전 부산 아이파크 대표이사는 “불법이 되는 줄 자주 몰랐다”.”박지성처럼 아들의 축구센터를 짓고 싶었을 뿐이라고 한다. 편측 팬들은 “명명백백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하고 나섰고 이러한 사실들을 포스팅 한다.

1.경찰은 투기 의문 걱정 중 ❶경찰에 따르면, 기성용이 지난 2016년 7월부터 3개월간 네 차례에 걸쳐 광주 서양 금호동의 밭 6개 필지와 논 1개 필지 7,773㎡(약 2,351평)를 26억 9천여만 원에 매입했고 2015년 7월과 11월에도 날찍 일대에 4개 필지 4,661㎡(1,409평)를 18억 9천여만 원에 매입했다.

❷기 전 윤색 성시 2015년 7월에 바투 논 2개 필지 3,008㎡(909평)를 12억 9천여만 원에 매입했고,기 부자가 농지 매입에 투자한 돈은 총 58억 7,677만 원이다.

❸경찰은 실력 전 단장이 축구센터 조직 목적으로 전례 힘든 값비싼 땅을 사들인 데다,이후 센터 조성을 위해 별다른 움직임이 없었던 점 등으로 미뤄 농지 매입 목적이 투기에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❹또한 경찰은 광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사업시행자가 공원뿐만 아니라 아파트를 지어 분양할 운 있어 사업지 주변이 개발 호재 지역으로 된다.)으로 추진 군중 마륵공원 조성사업 부지에 땅이 대거 포함됐거나 인접해 있다는 점에서도 투기를 의심하고 있다.

❺기성용 명의의 농지 한복판 2653㎡(802평)이 마륵공원 부지에 포함됐고,지난 1월 4일 이익 땅들을 애초 지번에서 분할한 꼴찌 민간공원 사업자에게 공공용지로 협의 토토매도하고 12억여 원의 토지보상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초야 매입 가격(5억 6500만 원)보다 두 배 대단원 높은 금액이다고 한다.

❻또 공원 부지에 편입되지 않은 열매맺이 땅의 가문 상승 폭이 가일층 크다는 분석이다.

❼현재 매입한 텅 일부는 크레인 차량의 차고지 등으로 활용되고 있어 실제로 축구센터를 조성할 것인지에 대해 물음표가 붙은 바 있으며 기위 국부 토지는 서구청에서 원상 복구 명령을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❽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언론 보도처럼 관련 사건을 안문 중이다.피의사실 공표에 해당하기 왜냐하면 자세한 사항은 알려주기 어렵고 상황이 있으면 알려드리겠다”라며 말을 아꼈다고 한다. 2.매입 당시 기성룡은 어디에 있었는가? ❶매입 당시는 기성용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 시절이다.

❷따라서,농지 구입 타령 필요한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제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❸실제로 농업을 할 것이 아닌데 농지취득자격증명서를 받은 이유를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❹한국일보는 기성용이 내국 농지 취득을 위해 제출한 농업경영계획의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었음에도 매니저 구청이 농지취득자격증명서를 발급했다고 전했다.

3.기성용 부주 기영옥 “축구센터 만들려고 했을 뿐..투기 아냐” ❶과거 세권 단장은 축구 유망주 육성을 위해서는 축구센터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양지 매입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몇 순서 범위 바 있다.

❷기 전 단장은 “내 인간 꿈인 ‘기성용 축구센터’를 짓기 위해 자녀 명의로 농지를 사들이고 축구센터 설계도면도 뽑았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아 계획이 미뤄졌고,성용이는 농지 보유 과정도 모르고 모든 건 내가 임계 일”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❸기 전 단장은 문제의 필지를 구매하기에 벌써 종전 광주 시내에 축구센터를 지을 부지를 알아봤으나 마땅한 자리를 찾지 못했다고 했다.

❹그 다음엔 임계 폐교에 축구센터를 지으려고 했지만, 그곳엔 대안학교가 들어서는 것으로 돼 있어 더구나 제한 차서 계획이 어그러졌다고 했다.

❺그 후에 매입한 게 이번에 문제가 된 필지라는 게 기력 전 단장의 설명이다.

❻기 전 단장은 “이런 과정을 전체 들여다본다면 적어도 불법 투기 목적으로 땅을 매입한 게 아니라는 점은 설명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만약 법정으로 간다면 이를 증언해 줄 사람들도 많다”고 말했다고 한다.

❼땅을 사고도 5년이 지나도록 축구센터 건립을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오히려 (아파트 체제 등으로) 사주 땅값이 오른 게 우리 계획의 발목을 잡았다”고 해명했하며 반듯하게 축구장 모양으로 만들려면 추가로 주변의 땅을 몇 필지 더더욱 사야 했는데 아파트가 들어서게 되면서 이들 땅값이 확 올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돼버렸다고 서술 한다.

❽농지가 중장비 차량 차고지 등으로 공문 형질 변경됐다는 의혹에 대해서 “한 업자가 임대를 문의해 와 농지가 아닌 잡종지만 빌려줬는데, 그가 일방적으로 주변 농지까지 밀어버리고 차고지로 사용했다”면서 “그 업자에게 되돌려 놓으라고 요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❾기 전 단장은 당하 해외리그에서 뛰던 기성용이 경작을 할 복 없는 상황인데도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자신의 이름으로 농지를 사들인 점에 대해서는 “내가 기성용의 대리인으로서 한량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실제 경작도 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❿”내가 불법이 되는 줄 깊이깊이 몰랐던 점이 있었을 수는 있겠으나 ‘투기’를 목적으로 땅을 샀다는 말을 듣는 것은 너무도 억울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4.’땅투기 의혹’ 기성용 팬들 ”참담한 심정, 명명백백 규명돼야” ❶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해외축구갤러리는 22일 이날 기성용이 부친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과 함께 농지법 위한 혐의 등으로 경찰에 입건됐다는 소식에 입장문을 발표했다.

❷이들은 “이같은 의혹을 접하고 너무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길이 없으며,‘축구선수로서는 가만히 응원하지만, 투기 의혹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경관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촉구했다.

❹또한,“어떠한 상황에서도 경기장에서 흔들림이 없는 모습을 보여준 기성용을 응원해온 만큼 앞으로 기성용이 경라 조사에 성실히 임하면서 남은 경기에서 최선의 모습을 보여주길 반드시 바란다”고 밝혔다.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