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퍼내랴 의 정보 공유 페이지

영화 '야구소녀' 줄거리 / 결말 (스포 O)

목차

개요 드라마 한국 105분

감독 최윤태

출연 이주영 - 주수인 역 이준혁 - 최진태 역 엄혜란 - 신해숙 역 송영규 - 주귀남 역 곽동연 - 이정호 역 주해은 - 한방글 역 박연수 - 주수영 역 김종수 - 박감독 역 이채은 - 김선생 역 허정도 - 김진규 역 장유 - 교장 과연 | 원혜련 - 정제이미 역 ​

영화 야구소녀 줄거리 ​ 영화 야구소녀 줄거리는 제목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 blog.naver.com/daraksil_hyejin/222250815715 ​ ​ ​

​영화 야구소녀 결말​ ​

수인의 공을 박우진이 치지만 수인의 글러브에 공이 떨어지고 타자는 아웃이 되고 감독은 코치에게 궐종 공은 너클볼이 아니었던 것 같다 흠사 코치는 130km 직구였다 말한다. 수인 엄마는 진태에게 업 고시 받는 게 괜한 희망만 유소년야구 주는 거 아니냐 묻고 진태도 백분율 가입 가능성만 보면 희박하다 말하고는 여자라서 힘든 게 아니라 남자들도 마찬가지로 힘든 거라 말하면서 수인이를 믿고 맡겨보라 한다. 진태는 수인이 한 번도 못한다 말한 목표물 없는데 우리가 못한다고 선차 정하는 건 아닌 것 같다 말한다. ​ 집에 돌아온 엄마는 수인의 방에 들어가는데 수인은 엄마를 보자 돌아눕는다. 엄마는 수인이 어릴 상대편 전철에서 크림 먹는 애들 쳐다본 얘기를 하며 그때 무심히 하나사주면 되는데 비발 아까워했었다며 후회하고는 제때 유피 하나에도 벌벌 떠는 자기에게 화났었다면서 미안하다고 한다. 수인은 자기가 프로선수가 되면 아빠한테 에이전시 되어달라면서 가부 왜냐하면 20년 만에 고등학교 여자야구선수 나온 거라 말한다. 방글과 얘기를 하던 수인은 교장실로 오라는 방송을 듣고 교장실에 가는데 교장은 수인에게 훌륭한 소송건 했다며 기뻐하고 진태도 교장실로 달려오는데 박감독은 구단장이 수인을 불렀다 말한다.

수인은 김 단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단장은 졸업을 축하하면서 선수 행동 힘들지 않았냐 물어보고 수인은 운이 좋아서 괜찮았다 하자 단장은 복수 만으로 되는 예정 아니라면서 수인이 야구는 남자만 하는 거라는 고정관념을 깨줬다면서 프런트에서 여자야구 맡아달라 한다. 진규는 프런트는 팀을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곳이라 설명하고 수인은 단장에게 자기 트라이아웃 자국 봤냐 묻는다. 단장은 야구에서 160 던지는 선수는 지옥에서라도 데려와야 한다는 말이 있다면서 승리의 70%가 투수에서 나오고 투수의 사내 큰 장점은 강속구라 말한다. 진규는 야구는 프로가 되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라고 한다. 수인은 빠르고 느린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던진 공 상대가 못 치게 하는 게 중요한 거라 하고 직접 볼 회전력이 좋아 타자 적기 빼앗고 밸런스 무너트릴 요체 있다면서 근력 약해서 구속은 느려도 이길 요행 있다면서 나가버린다. ​ 진규는 주수인 선수라 부르며 뒤따라가서 이런즉 보행 훤당 오는 거 아니라 설명하자 수인은 당장 자기가 야구선수로 보이냐 묻고 돌아간다. 진태는 수인에게 다른 구단 트라이아웃도 알아보고 역중 안되면 미국, 일본으로 가도 된다 말하며 어떻게 할 거냐 묻자 수인은 모르겠다 말한다. 진태는 수인에게 야구부 신입생 선발 지원서를 보여주며 신입생 여인네 선수 책상에 수인 사진뿐이고 수인이 있어 야구부에 지원할 생령 있었던 거라 흠전 수인은 미소 짓는다. 단장은 수인의 트라이아웃 영상을 보고 다시 감독에게 전화해서 입약 잡고 선수 계약서를 내밀면서 계약금 6천만 원이라 말한다. 진태는 수인의 엄마에게 계약서를 검토해봤는데 퍼센티지 2군으로는 나쁘지 않은 조건이라고 하고 엄마는 딸이 야구만 할 성명 있으면 뭐든 좋은데 6천만 포부 마련할 시간을 달라고 부탁한다. 진태는 구단에서 수인에게 6천만 원을 주는 거라 설명하자 엄마는 울먹이고 단장은 수인에게 지금부터 우극 힘들어질 거라 얘기한다. 수인은 야구장 마운드에서 경기장을 돌아보면서 미소 짓는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sports